한반도 7~8일 최강 한파...백두산 -40도 이하
상태바
한반도 7~8일 최강 한파...백두산 -40도 이하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1.06 08:52
  • 댓글 0
  • 트위터 419,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21/-14, 혜산 -32/-21도
서울 8일아침 -17도...1~5㎝ 눈
한반도에 찬 공기 유입으로 오는 7~8일 최강 한파가 몰려올 전망이다. 사진=조선중앙TV
한반도에 찬 공기 유입으로 오는 7~8일 최강 한파가 몰려올 전망이다.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5일은 1년 중 가장 춥다는 소한(小寒)’이다.

24절기 중 23번째인 소한때는 정초 한파가 본격적으로 이어져 20일 대한(大寒)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대한이 소한의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그만큼 소한추위는 맵다.

이번주 들어 북극발 2차 찬 공기 유입으로 한반도에도 최강 한파를 보이겠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북한 조선중앙TV5일 날씨코너를 통해 소한을 알리고 6일부터 추위가 이어져 7~8일에는 추위경보를 내렸다.

이 때는 한낮의 기온이 -15도를 보이고 최저는 -35도로 전망하고 있다.

7~8일 지역별 기온은 평양 -19/-14(7) -21/-13(8), 신의주 -21/-16 -22/-12, 평성 -19/-14 -21/-13, 사리원 -19/-13 -20/-12, 해주 -17/-12 -17/-10, 개성 -18/-12 -19/-11, 강계 -22/-16 -25/-16, 혜산 -27/-21 -32/-20, 청진 -14/-10 -18/-10, 함흥 -16/-9 -19/-7, 원산 -14/-9 -16/-9도 등이다.

7~8일 가장 추운 곳은 혜산으로 -32/-21도로 예견됐다. 백두산은 현재 -34도를 보여 오는 7~8일에는 -40도를 훌쩍 넘길 것으로 보인다.

5일은 1년 중 가장 춥다는 소한이다. 사진=조선중앙TV
5일은 1년 중 가장 춥다는 소한이다.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6~8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남한도 5일 오후부터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찬 공기가 본격적으로 유입되면서 6일 아침기온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0도 이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7일부터는 낮 기온도 -10도 이하로 떨어져 당분간 매서운 한파가 이어진다. 특히 8일 아침에는 서울이 -17도를 보이겠고, 일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20도 이하로 크게 떨어지면서 이번 한파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주말(9~10)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5도 안팎에 머무르는 곳도 많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7~9일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가 실제 기온보다 훨씬 낮을 것으로 예상됐다.

전국 곳곳에서 눈도 예보됐다. 6일 저녁부터 7일 오전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최대 10안팎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수도권에도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어 7일 오후부터 10일 오전까지는 전라 서부,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최대 30~50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