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가덕도 신공항 부정 평가, 사실 왜곡하고 부풀리면 안 돼"
상태바
김태년 "가덕도 신공항 부정 평가, 사실 왜곡하고 부풀리면 안 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2.26 14:28
  • 댓글 0
  • 트위터 414,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가덕도 신공항의 경제성과 안전성 등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국토교통부의 검토보고서가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부풀리며 국책사업을 시작도 하기 전에 흔들면 안 된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가덕신공항 사업비가 28조원으로 대폭 늘어난다는 주장은 군 시설 이전까지 포함된 최대 사업비를 대략적으로 추산한 가정에 불과하며 부산시가 추산한 7조5000억원도 합리적 근거에 따른 것이고 이전 정부에서 제시된 여러 수치와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졸속추진이라는 지적도 지난 18년 간의 사업경과를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정부 차원의 종합적 타당성 조사, 입지조사만 네 차례 이뤄졌다. 이미 충분히 검토가 됐고 사업 추진에 결격 사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 가덕도 신공항 부지 예정지를 둘러본 것을 '재보궐선거용 이벤트'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정부부처 업무보고, 지역 민생 순방으로 짜이는 연초 대통령 일정은 역대정부에서 이어진 오랜 관행"이라면서 "음모론적 시각으로만 세상을 바라본다면 북풍 한파도, 따뜻한 날씨도 전부 선거용이 된다"고 비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