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추가 독자제재...개인 8명-기관 7곳
상태바
정부, 대북 추가 독자제재...개인 8명-기관 7곳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12.02 13:55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금융거래 관여자 등
그동안 6회걸쳐 개인 124명-기관 105곳 지정
외교부는 북한 핵과 독자제재 사진=시사주간 DB
외교부는 북한 핵과 미사일 개발 및 대북제재 회피 등에 기여한 개인과 기관에 대해 독자제재 추가 지정을 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외교부는 2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대북제재 회피 등에 기여한 개인 8명과 기관 7곳을 대북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외교부가 신규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개인 8명은 유엔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은행 등 북한 금융기관 소속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금융거래에 관여하거나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한 유류 등 제재 물자 운송에 관여했다. 제재 대상 기관 7개는 북한 불법 금융활동 지원 북한 노동자 송출 선박 간 환적 등을 통한 제재물자 운송 등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조치 회피에 관여했다.

이들 개인 8명과 기관 7개에 대해서는 미국 정부도 20181월부터 올해 10월 사이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외국환거래법 및 공중 등 협박목적 및 대량살상무기확산을 위한 자금조달행위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이다. 이번에 금융제재대상자로 지정된 대상과 외환거래 또는 금융거래를 하기 위해서는 한국은행 총재 및 금융위원회의 사전 허가가 필요하다. 허가를 받지 않고 거래하는 경우 관련법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다.

외교부는 북한 중대 도발에 대해 추가 제재를 포함해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강력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국들과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그동안 6회에 걸쳐 개인 124, 기관 105개를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