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절반 이상, “평화헌법 개정 논의 진행해야”
상태바
일본인 절반 이상, “평화헌법 개정 논의 진행해야”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1.05.11 07:26
  • 댓글 0
  • 트위터 387,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 여론조사서 나타나
원전 오염수 방출은 찬성 29%에 머물러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일본인의 절반 이상이 평화헌법 개정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NHK는 “헌법 개정을 위한 논의를 진행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진행해야 한다"고 대답한 사람이 54%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또 “계속할 필요가 없다”가 27%, “잘 모르겠다” 무응답 ' 19 %였다.

NHK는 지난 7일부터 3일간 전국민 18세 이상을 대상으로 컴퓨터에서 무작위로 생성된 유선전화와 휴대전화로 전화를 거는 ‘RDD’는 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대상은 2092명으로 60 %에 해당하는 1248 명으로부터 회답을 받았다.

일본에서는 헌법 개정에 대한 논의가 뜨겁다. 이미 개정 절차를 정한 국민 투표법 개정안이 중의원 헌법심사회에서 통과된 상황이다. 일본 중의원 헌법심사회는 지난 주 철도역이나 대형 상업시설 내 투표소 설치 등 개헌과 관련해 국민 투표 참여의 편의성을 높이는 내용이 담긴 국민투표법 개정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중의원 본회의에 이어 참의원 통과 절차가 남아있다.

아베 신조 전 총리는 지난 2018년 평화헌법 개정안을 내놓고 밀어붙여 왔으며 스가 총리 역시 맥을 잇고 있다. 일본내 양심 세력은 물론 주변국에서도 일본의 평화헌법이 개정되면 역내 안정화를 해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한편,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의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처리수를 국가기준보다 낮은 농도로 희석한 후, 바다에 방출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서는 '찬성' 29%, '반대' 22 %, '어느 쪽이라고도 말할 수 없다'가 43%였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