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채무면제·유예 가입자 300만 돌파.
상태바
카드사 채무면제·유예 가입자 300만 돌파.
  • 시사주간
  • 승인 2013.12.27 09:34
  • 댓글 0
  • 트위터 416,69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사에서 판매하는 채무면제·유예상품(DCDS상품)의 가입자가 지난 상반기 30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보편화 됐지만, 수수료율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KB국민·삼성 등 카드사의 DCDS상품에 가입한 회원수는 지난 6월말 현재 316만5000명으로, 상품출시 이후 처음으로 3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경제활동 인구(2629만명)의 12%에 해당하는 수치다.

DCDS상품이란 신용카드사가 매월 회원으로부터 일정 비율의 수수료(채무잔액의 일정비율)를 받고 회원에게 사망·질병 등 사고가 발생하였을 때 카드채무를 면제하거나 결제를 유예해 주는 상품이다.

현재 카드사에서 판매하는 DCDS상품은 보장범위와 각 사의 정책에 따라 0.1~0.7%의 수수료율을 받고 있다. 이는 금융감독원이 지난 2월 DCDS상품의 수수료율을 평균 12.1% 인하토록 한 지도사항에 따라 낮춘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수수료율이 높게 책정돼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카드사가 지난 상반기(1~6월)동안 거둬들인 DCDS 수수료 수입은 1160억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고객에게 지급된 보상금의 규모는 118억원(10.2%)에 그쳤다.

회사별로는 현대카드가 165억원 수입 중 12억원(7.2%) 만을 지급하며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고, 하나SK(7.7%)·BC(9.6%)·신한(9.5%)·롯데(9.9%) 등도 한자릿수 비율에 머물렀다. KB국민(10.6%)과 삼성(12.6%)카드는 지급 비율이 비교적 높았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지급률이 10%에 불과하다면 초기 단계에서 과도한 위험 평가 탓에 수수료율이 높게 책정된 것으로 보인다"며 "축적된 자료를 통해 엄격한 기준으로 요율을 재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 당국은 이에 대해 조금 더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DCDS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받은 이후 이에 대한 지속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며 "(수수료율을 낮추도록 한) 제도개선 방침 이후에도 수수료율이 과도하다고 생각된다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