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돈하고 권력주면 개자당 가겠구나" 진중권 비판
상태바
공지영 "돈하고 권력주면 개자당 가겠구나" 진중권 비판
  • 김기현 기자
  • 승인 2019.09.24 15:24
  • 댓글 0
  • 트위터 422,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왼쪽)와 소설가 공지영.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김기현 기자] 소설가 공지영이 24일, 정의당을 탈당한 진중권 동양대 교수를 비판했다.
 
공지영 작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그의 기사를 보았다. 사람들이 뭐라하는데 속으로 쉴드를 치려다가 문득 생각했다. 개자당 갈수도 있겠구나. 돈하고 권력주면... 마음으로 그를 보내는데 마음이 슬프다"는 글을 남겼다.
 
공씨는 "조국 사태가 막 시작했을 때 집으로 책 한 권이 배달됐다. 그의 새 책이었다. 좀 놀랬다. 창비였던 거다. 트윗에서 국아 국아 부르며 친했던 동기동창인 그라서 뭐라도 말을 할 줄 알았다. 그의 요청으로 동양대에 강연도 갔었다. 참 먼 시골학교였다"라고 밝혔다.
 
공씨의 글에는 대상자가 명확하게 나오지 않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과) 친했던 동기동창', '동양대', '오늘 기사를 보았다'라는 글을 통해 진중권 교수를 거론했음을 알 수 있다. 진 교수는 지난달 <감각의 역사>라는 책을 냈고 그 책을 낸 출판사가 창비였다.
 
앞서 진 교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의당에 탈당계를 냈다. 이것저것 세상이 다 싫어서 낸 것"이라며 정의당 탈당을 밝혔다. 하지만 진 교수의 탈당은 최근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동의한 것에 대한 반발로 인한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공지영 작가는 "돈하고 권력주면 개자당 갈 수 있겠구나. 마음으로 그를 보내는데 마음이 슬프다"고 쓴 뒤 "실은 고생도 많았던 사람,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 사실 생각해보면 그의 논리라는 것이 학자들은 잘 안쓰는 독설. 단정적 말투, 거만한 가르침, 우리가 그걸 똑똑한 거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늘 겪는 흔한 슬픔 이렇게 우리 시대가 명멸한다"고 썼다. 
 
앞서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SNS에 '윤석열 검찰총장 윤리강령 위반으로 감찰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청원 글을 링크하고 "공유하시고 날라주세요. 검찰 쿠데타를 막아야합니다"라고 했고 검찰의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날 저렇게 털면 사형당할 듯", "민주주의 살고자 했던 국민들 가슴이 짓밟혔다"라며 검찰을 비판한 바 있다. 
 
또 조국 장관의 임명을 지지하면서 "연세대의 조국 사퇴촉구 집회는 태극기부대 투어", "#정치검찰아웃"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SW
 
kk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