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6 각국 정상들 기후 걱정 한 목소리
상태바
COP26 각국 정상들 기후 걱정 한 목소리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1.11.02 07:49
  • 댓글 0
  • 트위터 387,2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전세계 개발도상국 지원 힘 쏟겠다”
영국 “논의에서 구체적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중국 “개도국에 대해 더 많은 지원을 해야 한다”
지난 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개막 행사에 연설하고 있다. 글래스고=AP
지난 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개막 행사에 연설하고 있다. 글래스고=AP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영국에서 열린 COP26 정상회의가 1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은 자국의 온실가스 삭감 목표 달성에 자신감을 보이며 “전세계 개발도상국 등의 지원에 힘을 쏟아 청정에너지로 전환을 가속시키겠다”고 천명했다.

의장국인 영국 존슨 총리는 “논의에서 구체적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말하며 기후변화 대책으로 선진국이 도상 국가에 약속한 자금 기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서면으로 메시지를 보내고 선진국은 개발도상국에 대해 더 많은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도의 모디 총리는 207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실제 제로(0)로 하는 목표를 처음으로 밝히는 한편 개발도상국에 자금을 신속하게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COP26에서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입장이 다른 가운데 각국이 온실가스 배출감소 강화나 자금지원 방식 등의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초점이 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은 세계 평균 기온 상승을 1.5도로 억제하는 노력을 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된 ‘파리 협정’ 목표를 공유하지 않은 나라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의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세계 평균 기온 상승을 1.5도로 억제한다는 목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우리의 미래를 지키고 인류를 구할 것을 선택하도록 강력히 요구한다”고 호소했다.

브라질 보르소나로 대통령은 비디오 메시지에서 “브라질은 이 세계적인 과제 해결에 기여한다. 우리는 보다 야심적인 목표를 달성할 준비가 있다”고 말했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남미에서 가장 많은 브라질 정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43%에서 50%로 끌어올리는 것과 동시에 2050년까지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UNEP(유엔환경계획)에 의하면, 각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중국이 가장 많은 140억톤, 미국 65억톤, 이탈리아, 영국을 포함한 EU(유럽연합) 43억톤, 인도 37억 톤, 러시아 25억 톤, 일본 13억 톤 등이다.

중국은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로 전환시키고 2060년까지 실질 제로를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미국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에 비해 50%에서 52% 삭감해 2050년까지 실질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EU는 2030년까지 1990년에 비해 적어도 55% 삭감하고 2050년까지 실질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인도는 2030년까지 GDP당 배출량을 2005년에 비해 33%에서 35% 삭감해 2070년까지 실질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러시아는 2030년까지 1990년에 비해 30% 삭감해 2060년까지 실질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은 올해 4월, 2030년도의 배출량을 2013년도에 비해 46% 삭감한다고 표명했고, 2050년까지의 실질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COP26 정상 회의장 앞에는, 일본, 미국의 환경 활동가 등 약 30명이 모여, 화석 연료의 사용에 반대하는 데모를 했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