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국내 첫 액상형 간편식 '밀스 드링크' 히트 예감
상태바
동원F&B, 국내 첫 액상형 간편식 '밀스 드링크' 히트 예감
  • 성재경 기자
  • 승인 2018.03.29 15:35
  • 댓글 0
  • 트위터 387,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에 고농축 영양 분말 녹여 · 불우한 이웃 위해 기부도 예정
국내 최초의 액상형 간편대용식 '밀스 드링크'를 출시. 사진 / 동원F&B


[
시사주간=성재경 기자] 동원F&B의 유가공 브랜드 '덴마크'는 간편식 전문 스타트업 '인테이크'와 협업해 국내 최초의 액상형 간편대용식 '밀스 드링크'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밀스 드링크'는 국내 최초의 액상형(RTD·Ready To Drink) 간편식 제품으로 우유에 고농축 영양 분말을 녹여냈다.

일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단백질, 지방, 식이섬유, 비타민 8종, 미네랄 3종이 한 병에 들어있어 하루 한 끼의 영양소를 대체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용량은 300㎖이며 가격은 3000원이다.

최근 동원F&B는 가정간편식(HMR·Home Meal Replacement) 시장을 넘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간편대용식(CMR·Convenient Meal Replacement) 시장 진출을 적극 검토해왔다. 간편대용식은 전통적인 식사의 개념을 벗어난 미래형 간편식으로 최근 주목받는 분위기다.

앞서 동원F&B는 지난해 인테이크와 협업을 제안하고 간편대용식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인테이크는 2015년 물에 타먹는 분말형 대용식 '밀스'를 선보이며 국내 간편대용식 시장 개척에 나선 간편식 전문 스타트업이다.

'밀스 드링크'는 정식 출시 이전 사전판매 형식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으며 2주 만에 3600여명의 지지를 받아 목표금액 1000만원의 16배인 1억6000만원을 모금했다. 이는 국내 크라운드 펀딩 식품부문 역대 최고 금액이다. 향후 모금액의 3%에 해당하는 '밀스 드링크' 제품이 불우한 이웃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동원 F&B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내 스타트업들은 아무리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획기적인 사업모델이 있더라도 대기업의 기술력과 영업력에 밀려 시장 경쟁에서 밀려나는 일이 많았다"며 "'밀스 드링크'는 동원F&B의 프리미엄 유가공 제조기술과 인테이크의 간편대용식 노하우가 결합된 제품으로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긍정적인 상생 협업 사례"라고 강조했다. 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395.233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sjk@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