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보행속도 저하, 근감소증 의심해야
상태바
노인 보행속도 저하, 근감소증 의심해야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1.11.09 17:34
  • 댓글 0
  • 트위터 387,68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어러블 기기 이용, 노인 실제 보행속도·근감소증 연관성 분석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시사주간=이한솔 기자] 노인들의 보행 속도가 저하될수록 근감소증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9일 김광일 분당서울대병원 노인병내과 교수와 강민구 전남대병원 노년내과 교수 연구팀이 노인들의 실제 보행속도의 특징 및 근감소증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 같이 나타났다.

보행속도는 노인의 근감소증과 노화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노년기 건강의 핵심 지표로 알려져 있다. 노인들은 신체 여러 기관의 생리학적 기능과 예비력 감소로 인해 스트레스에 더욱 취약한 상태를 의미하는 ‘노쇠’ 상태에 이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노쇠의 주요 특징 중 하나는 바로 느린 보행 속도다.

근감소증이란 근육량의 감소나 근력의 저하를 의미하는 질환이다. 일상생활에 장애를 초래하고 낙상 빈도를 높이는 등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사회 참여도를 감소시킨다. 과거에는 자연적 노화의 한 과정으로 여겨졌으나 세계는 근감소증에 질병 코드를 부여해 관리하고 있다. 한국 역시 올해 표준질병사인분류(KCD)에 근감소증을 포함했다.

이번 연구는 독립적으로 보행이 가능한 50세 이상의 성인 남성 106명을 대상으로 4주간 벨트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를 착용해 실제 보행 속도를 측정하고 근육량과 근력 검사를 실시해 근감소증과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참가자의 총 21만 회 이상의 실제 보행속도를 측정한 결과, 평균 일상생활 보행속도는 1.23m/s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유의하게 느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감소증이 있는 참가자는(1.12m/s) 근감소증이 없는 참가자(1.23m/s) 대비 유의하게 낮은 보행속도를 보였다.

또 근력 검사를 통해 근력이 낮은 참가자(악력<28Kg)와 정상 근력을 가진 참가자를 구분해 보행속도를 비교해본 결과 근력이 낮은 참가자의 평균 보행속도는 1.15m/s, 정상 근력 참가자는 1.23m/s로 차이가 있었다.

근육량이 적은 참가자(골격근질량<7.0Kg/㎡)와 정상 근육 질량을 가진 참가자의 경우에도 각각 1.22m/s, 1.25m/s의 차이를 보였으며 일상생활 보행 속도가 곧 하지 골격근량과 유의하게 관련성이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광일 교수는 “지금까지는 검사실에서 1~2회의 단발성 측정이 이뤄져 실제 보행속도를 정확하게 반영하기 어려웠으나 이번 연구는 간편한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개개인의 실제 보행속도를 연속적으로 평가할 수 있었다”며 “또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벨트 형태의 기기를 사용함으로써 사용자 스스로도 보행속도를 확인할 수 있고 실제 보행속도가 저하되는 경우에는 근감소증 관련 진료의 필요성을 인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강민구 교수는 “보행속도는 노쇠의 주요 예측 인자이자 근감소증 진단 및 기능상태 평가에 있어 대단히 의미 있는 평가 도구”라며 “웨어러블 기기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는 보행 속도 뿐 아니라 보행균형 등 노인 보행과 관련된 다양하고 정확한 정보를 장기적으로 축적해 초고령화 사회에서 노인의 특성을 고려한 새로운 진료 모델을 수립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연구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SW

lhs@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