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 문재인 재신임 당 역사의 비극 서막 될 수도
상태바
주승용, 문재인 재신임 당 역사의 비극 서막 될 수도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5.09.18 09:54
  • 댓글 0
  • 트위터 414,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 밟고가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 주승용 최고위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최고위원은 18일 문재인 당대표의 재신임 투표 강행방침과 관련, "나를 밟고가라"며 강하게 맞섰다.

주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표의 재신임은 우리 당 역사의 비극의 서막이 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당에는 (자신과)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동지들을 인정하지 않고 배척하는 패권정치의 망령이 엄습하고 있다"며 "당 역사를 지켜온 선배와 당원·동지 여러분께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당내 주요 구성원의 반대와 만류에도 강행하려는 문 대표의 재신임 문제는 당의 단합과 혁신이 아니라 당을 분열과 불신의 늪에 빠뜨릴 것 같아 걱정이다"고 덧붙였다.

주 최고위원은 "조선시대에는 왕의 재신임과 같은 선위파동이 여러차례 일어났다. 선위파동은 항상 비극의 서막이었다"며 "세자가 죽고 정치는 극단적으로 분열됐다. 또 피비린내 나는 당쟁으로 치달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나름대로는 당의 통합을 위해 드리는 말이니 이해바란다"며 "당의 통합을 위해서 노력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Tag
#국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