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조세포탈 혐의 포착
상태바
檢,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조세포탈 혐의 포착
  • 김기현 기자
  • 승인 2018.05.10 11:14
  • 댓글 0
  • 트위터 387,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국세청 고발…남부지검 형사6부 배당
검찰은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조세포탈 혐의를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사진 / 뉴시스


◇ 부인은 출국금지 상태, 딸은 검찰 송치 예정 

[시사주간=김기현 기자] 한진그룹이 총체적 사면초가에 몰리는 상황이다. 검찰은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조세포탈 혐의를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은 조 회장이 상속세포탈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을 형사 6부에 배당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달 30일 조 회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조 회장은 아버지인 조중훈 전 한진그룹 회장으로부터 해외재산을 상속 받았지만 상속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납부되지 않은 상속세가 5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은 지난 8일 폭행·업무방해 혐의로 입건됐다. 8일에는 출국 금지 조치됐다.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조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조만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SW

kk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