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백신 개발 ‘모더나’ 대박 쳤다
상태바
‘코로나 19’ 백신 개발 ‘모더나’ 대박 쳤다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0.05.19 07:40
  • 댓글 0
  • 트위터 429,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험용 백신 임상실험(1상) 성공
45명 환자 모두 항체 형성
코로나19 퇴치에 이정표 세웠다
모더나 테라퓨틱스 본사의 모습. 사진=타임 매거진
모더나 테라퓨틱스 본사의 모습. 사진=타임 매거진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미국립 알레르기 및 감염증 연구소(NIAID)와 ‘코로나 19’ 백신을 개발 중인 모더나(Moderna)의 실험용 백신이 1상 임상실험(IND)에 성공했다. 전세계적으로 400만 명 이상 감염된 코로나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이정표를 세운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동사는 18일(현지시간) 45명의 건강한 자원봉사자들을 대상으로 3개 연구그룹에서 테스트해 왔던 초기 데이터에서 안전하고 유용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두 번째 주사를 맞은 지 2주 후, 저용량 그룹 15명은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환자의 혈액 샘플에서 볼 수 있는 것과 유사한 수준의 결합 항체가 생성됐다. 중간 용량을 투여받은 10명은 항체 수치는 코로나19가 완치된 환자보다 높았다. 고용량자에 대한 자세한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도 저용량 또는 중간 용량의 백신을 받은 지원자들이 중화항체를 생성했다. 이 실험에서 18~55세의 건강한 3개 그룹은 25, 100, 250 마이크로그램(microgram)을 복용하고 mRNA-1273 주사를 2~3회 접종받았다. 모더나 연구진은 생쥐를 대상으로 한 전임상 시험결과에서도 mRNA-1273를 접종받는 경우, 폐에서 바이러스의 번식이 예방됐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백신 제조를 위해 유전자 물질인 ‘메신저 RNA’를 사용하고 있다.

저용량 및 중간 용량 그룹의 한 환자에게서는 주사 부위 주변이 붉게 변하는 부작용이 있었다. 고용량 그룹에 속한 3명은 전신증세가 나타났다. 모더나 최고 의료책임자인 탈 작스는 “이는 독감과 유사한 증상으로 실제로는 강력한 면역반응을 보여주는 간접적인 척도라고 생각한다. 관찰된 모든 부작용은 일시적이며 자체 해결되었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모더나는 고용량은 일단 제외하고 2단계 시험에서 50, 100마이크로그램만 테스트할 예정이다.

모더나는 7월에 ‘mRNA-1273’이라는 백신의 3상 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