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제비뽑기’ 전세대란...누굴 위한 주택 정책인가”
상태바
국민의힘 “‘제비뽑기’ 전세대란...누굴 위한 주택 정책인가”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10.15 11:24
  • 댓글 0
  • 트위터 423,58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시 이래 급기야 ‘제비뽑기’ 전세대란 수준까지 닥치자 국민의힘이 맹비판을 하고 나섰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오전 국회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최근 전세대란이란 걸 겪으면서 웃지 못할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경제부총리가 전세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여러 조치들을 강구중이나, 본인 스스로가 전세대란 피해자가 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세를 구하는 사람들은 ‘줄을 서서 제비를 뽑는다’는 웃지 못할 현상도 초래됐다”며 “이 정부가 수행하는 주택 정책이란 것이 실질적으로 누굴 위한 것인지 각성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가세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 당 윤희숙 의원이 절절하고도 감동적으로 임대차법 부작용을 이야기했는데, 그 때 귀 기울이지 않고 이렇게 졸속·무리하게 밀어붙인 임대차법의 복수가 경제수장을 겨냥 중”이라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임차인 권리는 강화됐다’고 할 게 아닌, 사과하고 반성하며 보완책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