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미일 정상회담…한미일, 북한 비핵화 공동대응
상태바
16일 미일 정상회담…한미일, 북한 비핵화 공동대응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1.04.03 08:30
  • 댓글 0
  • 트위터 410,77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문제, 북중 문제, 인도 태평양 지역 문제 논의
한미일 안보실장 "핵 확산 방지와 한반도서 억지력 강화"
사진=AP/뉴시스
사진=AP/뉴시스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미일 정상 회담은 16일 워싱턴에서 열린다. 회담에서는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의 탈 탄소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양국이 협력하고 지원해 나갈 방침이 확인될 전망이라고 NHK가 3일 보도했다.

미일 정상회담은 당초 4월9일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여러 가지 문제로 1주일 연기됐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처음 만나(대면)는 첫 외국 정상이다.

이번 회담에 대해 가토 관방장관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의 실현을 위한 협력 외에도 코로나 대책과 기후 변화, 중국과 북한을 둘러싼 문제 등에 대해 미국과의 협력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 말했다.

한편, 한미일 3국은 북한 비핵화에 공동대응하기로 재차 다짐했다.

3국 안보실장은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외곽 해군사관학교에서 회의를 마친 뒤 성명에서 "공동의 안보목표를 보호하고 진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겠다는 확실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우리나라의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참석했다.

또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우려를 함께했으며 비핵화를 향한 3국 공동 협력을 통해 이 문제를 대응하고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부언했다. 이는 북한에 대한 접근법이 어떤 방식으로든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동맹간의 협력과 보조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또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완전한 이행 필요성도 강조했다, 여기에는 물론 북한도 포함돼 있다. 핵 확산 방지와 한반도에서 억지력을 강화하고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협력에 걸림돌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결의다.

한국 이산가족의 재회와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도마위에 올랐다. 3국안보실장은 신속한 해결을 위한 중요성을 논의했다. 또 코로나19팬데믹, 앞으로 발생한 예측 불가능한 전염병 대유행 예방, 미얀마 민주주의 즉각 복구 촉진 등을 논의했다. SW

p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