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가습기살균제 피해단체 "왜 피해자가 입증책임을 져야 하는가"
상태바
[현장스케치] 가습기살균제 피해단체 "왜 피해자가 입증책임을 져야 하는가"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01.13 12:06
  • 댓글 0
  • 트위터 441,2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유가족 단체는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의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유가족 단체는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의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유가족이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의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13일 오전 전 의원과 관련 유가족 및 피해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해당 구제법의 국회 계류를 비판했다.

전 의원은 “정치권이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대책만큼은 정쟁을 멈추고 힘을 모으길 바란다”며 “가습기살균제 특별법은 20대 국회가 반드시 마무리해야 하는 과제이나, 국회 법사위가 열리지 않아 본회의 통과는 난망인 상황”이라 말했다.

조태웅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소송모임 회장은 “피해자들은 안심하고 쓸 수 있다는 광고만 보고 쓴 죄밖에 없음에도 왜 피해자가 입증책임을 져야 하는가”라고 반문하며 “국회는 사회적 약자인 가습기 피해자들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고 대기업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