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강경화 발언은 망언...남북관계에 냉기”
상태바
김여정 “강경화 발언은 망언...남북관계에 냉기”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2.09 09:01
  • 댓글 0
  • 트위터 414,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코로나가 北을 더 북한답게 만들어”
김여정 “두고두고 기억, 정확히 계산되어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발언을 문제삼아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시사주간 DB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발언을 문제삼아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상황에 의문을 제기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향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제1부부장은 8남조선 외교부 장관 강경화의 망언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며칠 전 남조선 외교부 장관 강경화가 중동 행각 중에 우리의 비상방역조치들에 대하여 주제넘은 평을 하며 내뱉은 말들을 보도를 통해 구체적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5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초청으로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해 한 연설에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북한이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제안에 반응하지 않고 있다이 도전(코로나19)이 북한을 더욱 북한답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북한이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코로나19를 과도하게 통제하는 것을 두고 이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제1부부장은 앞뒤 계산도 없이 망언을 쏟는 것을 보면 얼어붙은 북남관계에 더더욱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 모양이라며 그 속심 빤히 들여다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확히 들었으니 우리는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고 아마도 정확히 계산되어야 할 것이라며 경고성 메시지를 덧붙이기도 했다.

김여정의 대남 비난 담화는 지난 617일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약 6개월만에 나온 것이다.

북한이 강 장관의 발언에 외무상이나 외무성이 아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사실상 2인자인 김여정 명의로 담화를 낸 것은 이례적이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최근 부쩍 북한에 공을 들이고 있는데 반해 강경화 장관의 발언으로 남북관계에 그림자를 드리우는 것은 아닌지 주목된다. 특히 비건 국무부장관의 방한 공식일정 시점에 나왔다는 점에서 한미 모두를 압박하는 것으로 보인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