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부,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 “강력 부인”
상태바
美 국방부,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 “강력 부인”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19.12.06 10:05
  • 댓글 0
  • 트위터 426,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루드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들어본 일이 없다.”
사진 / AP
사진 / AP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미 국방부는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 병력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존 루드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은 5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주한미군 감축설에 대해 “마크 에스퍼 장관이 공개적으로 밝혔듯이 사실이 아니며 우리가 계획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이 동맹국들에 분담을 더 늘려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타당하다”고 밝혔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에서 미국의 5배 인상 요구에 한국이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들어본 일이 없다. 거짓이거나 부정확하고, 과장된 보도를 항상 본다. 미국은 이것으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는 협상이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미국 합참의 제프리 앤더슨 해군 소장 역시 4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동맹재단 콘퍼런스에서 “국방부에서 주한미군 감축에 대한 논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국방부 내에서 군대의 감축이나 그와 유사한 것에 대한 어떤 논의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말하겠다. 감축에 관해 내가 아는 한 어떤 논의도 확실히 없다”고 말했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