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영철 “엄청난 안보위기 느끼게 해줄 것”
상태바
北 김영철 “엄청난 안보위기 느끼게 해줄 것”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8.11 07:56
  • 댓글 0
  • 트위터 386,77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연합훈련 “전쟁연습 광기 부리기 시작”
선의에 적대행위로 대답 대가 알게 해줘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에 이어 이번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고 나섰다. 사진=시사주간 DB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에 이어 이번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고 나섰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에 이어 이번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한미연합훈련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은 1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반전의 기회를 외면하고 전쟁 연습을 또다시 벌려놓는 광기를 부리기 시작했다잘못된 선택으로 해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 위기에 다가가고 있는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회를 앞에 놓고도 남조선 당국이 명백한 자기들의 선택을 온 세상에 알린 이상 우리도 이제는 그에 맞는 더 명백한 결심을 내려야 한다북남관계 개선의 기회를 제 손으로 날려 보내고 우리의 선의에 적대행위로 대답한 대가에 대해 똑바로 알게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중단없이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미국을 향해서도 남조선과 미국이 변함없이 우리 국가와의 대결을 선택한 이상 우리도 다른 선택이란 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북한은 전날에도 한미연합훈련 사전연습 개시일에 맞춰 김여정 당 부부장 명의로 비난 담화를 내놓았다.

김 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합동군사연습은 우리 국가를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거듭되는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강행하는 미국과 남조선 측의 위험한 전쟁 연습은 반드시 스스로를 더욱 엄중한 안보 위협에 직면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