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문가들 '중국 서해 실사격 훈련 한국에 대한 위협'
상태바
미 전문가들 '중국 서해 실사격 훈련 한국에 대한 위협'
  • 황영화 기자
  • 승인 2022.08.09 08:35
  • 댓글 0
  • 트위터 386,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내 기지 효과적 타격 위해
최대한 한국 가깝게 해군 배치
2040년 염두 중장기 전략 일환
중국인민해방군(PLA) 동부전구 소속 항공기들이 지난 7일(현지시간) 대만 해협 일대에서 합동 전투 훈련을 하고 있다. 중국이 대만을 둘러싼 군사훈련을 연장하기로 선포하면서 대만의 해운과 항공 교통에 지장을 초래해, 세계 무역 요충지에서의 분쟁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타이베이=AP
중국인민해방군(PLA) 동부전구 소속 항공기들이 지난 7일(현지시간) 대만 해협 일대에서 합동 전투 훈련을 하고 있다. 중국이 대만을 둘러싼 군사훈련을 연장하기로 선포하면서 대만의 해운과 항공 교통에 지장을 초래해, 세계 무역 요충지에서의 분쟁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타이베이=AP

[시사주간=황영화 기자] 중국이 서해에서 실사격 군사훈련을 하는 것은 미국과 동맹국인 한국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미 군사전문가들이 지적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해사국은 지난 5일 '6일부터 15일까지 한국 서해 남부 해역에서 실탄 사격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훈련구역은 중국 장쑤성 롄윈강 앞바다 등으로 중국 해사국은 선박의 출입을 금지했다.

장쑤성 앞바다는 한국 전라남도와 제주도 서쪽 지역으로 중국 북해 함대가 남진할 때 지나가는 곳이다.

브루스 베넷 미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중국의 서해상 실사격 훈련에 대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영향을 받은 중국이 미국과 한국을 위협하려는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한국내 기지를 효과적으로 타격하기 위해 해군 전력을 한국에 최대한 근접 배치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2030년, 2040년을 바라보며 긴 게임을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모두에 영향을 미치고 위협할 수 있는 능력을 더 가지려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안젤로주립대 브루스 벡톨 교수도 미국과 한국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중국이 '자신들에게 유리하지 않다'고 판단해 국제법을 위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한국 정부를 위협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은 한반도 주변 군사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2019년 이후 매년 러시아 공군과 함께 한반도 주변에서 연합 전략 비행훈련을 하고 핵폭탄 탑재가 가능한 폭격기가 제주도와 부산, 독도 주변을 비행했다. SW

hyh@economicpost.co.kr

Tag
#중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