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최경환 “보수통합·반문연대 아닌 ‘개혁통합’...3당 협의체 가동해야”
상태바
[현장스케치] 최경환 “보수통합·반문연대 아닌 ‘개혁통합’...3당 협의체 가동해야”
  • 김도훈 기자
  • 승인 2020.01.30 11:42
  • 댓글 0
  • 트위터 419,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서 열린 대안신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바른미래당 탈당을 언급하며 “대안신당은 보수통합·반문연대와 다른 개혁통합을 이루겠다. 대안신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3당 협의체를 가동해야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사진=국회기자단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서 열린 대안신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바른미래당 탈당을 언급하며 “대안신당은 보수통합·반문연대와 다른 개혁통합을 이루겠다. 대안신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3당 협의체를 가동해야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사진=국회기자단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바른미래당 탈당이 야권에 파문을 일으키는 가운데,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는 “보수통합·반문연대와 다른 개혁통합을 이루겠다. 대안신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3당 협의체를 가동해야한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안 전 대표의 분당·탈당은 더 이상 새롭지 않다. 박근혜 탄핵이라는 촛불혁명을 받들던 국민의당이 누구에 의해 분열됐는지 제3세력이 왜 이처럼 초라해졌는지 묻지는 않겠다”고 비판했다.

최 대표는 “이제 제3세력 진영의 길은 더욱 분명해졌다. 안 전 대표는 그의 길을 가고 대안신당은 대안신당의 길을 갈 것”이라며 “한국 정치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 김대중 정신에 동의하는 중도개혁통합에 박차를 가해야한다. 대안신당은 보수통합, 반문연대와는 다른 개혁통합을 이루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호남에서 정치경쟁체제, 일대일 구도를 만들어 승리하자는 통합이다. 대안신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3당 협의체를 즉각 가동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통합의 물꼬는 터졌다. 늦어도 4.15 총선 두 달 전인 2월 중순까지는 통합의 틀을 완성해야한다”고 제안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