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세제·대출규제 지속…내 집 마련, '청약'이 답
상태바
부동산 세제·대출규제 지속…내 집 마련, '청약'이 답
  • 이보배 기자
  • 승인 2021.01.21 15:30
  • 댓글 0
  • 트위터 386,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매가·전셋값 70주 이상 연속 상승세
실수요자, 단기간 오르는 집값 매매 포기
분양가 규제 적용, 신축 단지 청약에 관심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주택 매매가와 전셋값이 계속 오르면서 내 집 마련의 꿈은 점점 희미해져 간다. 이와 관련 지난해 분양시장에서는 400건이 넘는 1순위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실수요자들이 '청약'이 답이라는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도 대출·세제 규제가 지속될 예정인 가운데 2021 분양시장을 전망했다. <편집자주>

올해도 부동산시장의 대출·세제 규제가 지속될 예정인 가운데 내 집 마련의 열쇠로 '청약'이 꼽힌다. 사진=뉴시스
올해도 부동산시장의 대출·세제 규제가 지속될 예정인 가운데 내 집 마련의 열쇠로 '청약'이 꼽힌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보배 기자] 전국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이 70주 이상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내 집 마련을 희망했던 무주택자나 주택 면적을 넓혀갈 목적으로 갈아타기를 희망했던 실수요자들의 탄식이 잇따르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한국부동산원의 1월2주(1월11일) 기준 주간 매매가격지수와 주간 전세가격지수를 분석한 결과 전국의 매매가는 2019년 9월3주 이후 70주 연속, 전셋값은 2019년 9월1주 이후 72주 연속 플러스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 기간동안 정부는 규제지역을 확대 지정했지만 상승세는 멈추지 않았다. 지난해 2월, 6월, 11월, 12월 네 차례에 걸쳐 규제지역 지정이 이뤄졌던 곳들 모두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고, 1년여 사이 수억원씩 오른 곳도 많다. 

실제 지난 11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김포에서는 풍무동에 위치한 풍무센트럴푸르지오 전용 84㎡가 12월 7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2019년 11월 신고가가 5억3000만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년 만에 2억5000만원이 오른 셈이다. 

이는 수도권에 국한된 이야기가 아니다. 충북 청주 가경동 소재 청주가경아이파크 전용 84㎡는 2019년 10월 3억4000~3억5000만원에 거래됐지만 2020년 들어서는 5억4000만원까지 치솟았다. 

충남 천안에 위치한 천안불당지웰더샵 전용 84㎡ 역시 2019년 12월 7억5000만원 신고가를 찍은 후 2020년 12월에는 9억1500만원에 거래되며 1억원 이상 올랐다. 

전국 매매·전세가격지수 월별 변동률 추이. 사진=부동산인포 
전국 매매·전세가격지수 월별 변동률 추이. 사진=부동산인포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실수요자들의 관심은 자연스럽게 분양시장으로 쏠리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한 단지는 아파트 기준 총 401곳으로, 1순위 청약건수는 무려 435만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387곳, 231.3만건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1숨위 경쟁률 역시 더욱 치열해졌다. 2019년 1순위 평균 경쟁률은 15.68대 1이었지만 지난해에는 27.71대 1을 기록했다. 

이처럼 분양시장이 청약자들이 몰리는 것은 '분양가상한제' 등 분양가 상승이 시세 상승에 비해 제한적으로 이뤄지면서 주변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내집 마련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경쟁이 치열하지만 당첨만 되면 시세만큼 차익을 남기게 된다는 점이 실수요자들의 발걸음을 유도한다.  

전문가들은 새해에도 분양시장의 열기는 쉽게 식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초부터 건설사들이 주요 알짜 입지에서 신규 분양을 앞두고 있는 것은 물론, 실수요자 역시 집 값 상승세 속에서 내 집 마련은 '청약'이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한 이유에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분양은 내 집 마련과 시세차익 두 가지 조건을 충족시켜 주는 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다"면서 "특히 분양가에 대한 엄격한 통제는 기대이익을 더 높여주고 있어 주변 시세가 단기간에 급락하는 일이 없는 한 분양을 받으면 손해 볼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8일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서울시, 국세청, 금융감독원,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부동산정책 합동설명회를 개최하고, 그간의 부동산정책 추진실적 및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이날 발표에서 정부는 기존 발표한 주택공급 확대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면서 세금·대출 규제를 강화하고, 불법행위는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다. SW

 

lbb@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