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치국 상무위원 해임···‘리병철’로 좁혀져
상태바
北 정치국 상무위원 해임···‘리병철’로 좁혀져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7.06 07:00
  • 댓글 0
  • 트위터 387,18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훈 내각총리 인민경제 현지서 료해보도
최룡해 회의주재-조용원 토론자로 간부비판
리 부위원장은 해임 거수 의결 때 고개 떨궈
김덕훈 북한 내각총리가 현지를 시찰하는 모습이 보도돼 상무위원 해임 당사자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시사주간 DB
김덕훈 북한 내각총리가 현지를 시찰하는 모습이 보도돼 상무위원 해임 당사자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최근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정치국 상무위원을 해임했다고 밝히면서 주목됐던 김덕훈 내각 총리는 건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중앙통신은 6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공화국 내각 총리인 김덕훈 동지가 인민경제 여러 부문 사업을 현지에서 료해(파악)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김 총리의 현지 시찰 소식을 전하고 그를 당 정치국 상무위원이라고 밝혀 지난달 29일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해임된 상무위원은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유력하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책임간부들이 세계적 보건 위기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전 대책을 세울 데 대한 당의 중요 결정 집행을 태공(태업)함으로써 국가와 인민의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 사건을 발생시켰다고 비판하고, 정치국 상무위원을 소환(해임)했다.

정치국 상무위원은 북한 권력 서열 5위안에 드는 핵심 직책으로 지난 18차 당 대회에서 김 위원장과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리 부위원장과 김 총리 등 5명이다.

이 가운데 최 상임위원장은 지난 1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를 주재한 사실이 보도되면서 건재가 확인됐고, 조 비서는 정치국 확대회의 당시 토론자로 나서 문제의 간부들을 비판했다.

반면 리병철 부위원장은 상무위원 해임·선거 등 장면에서 거수 의결을 할 때 박정천 군 총참모장과 함께 고개를 떨군 채 의결에 참여하지 못하는 모습이 조선중앙TV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