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중우의탑에 헌화...리병철 복귀
상태바
김정은, 북·중우의탑에 헌화...리병철 복귀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7.29 08:38
  • 댓글 0
  • 트위터 386,7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중친선 대를 이어 굳건히 계승
김정은 왼쪽에 리병철 참배 사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중우의탑에 헌화하고 사진=트위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28일 북중 우의탑을 찾았다. 사진=트위터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북·중 우의탑에 헌화하며 양국의 혈연적 유대를 계승할 것이라고 밝혔다.

29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조국해방전쟁 승리 68돌에 즈음하여 728일 우의탑을 찾으셨다총비서 동지께서는 혈연적 유대로 맺어진 조중친선은 공동의 위업을 위한 한길에서 대를 이어 굳건히 계승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가장 혹독하고 힘든 고비를 겪을 때 우리 인민의 성스러운 역사적 투쟁을 피로써 지원한 중국 인민의 고귀한 넋과 공적은 번영하는 사회주의조선과 더불어 불멸할 것이라고 했다.

그가 우의탑에 보낸 화환엔 전체 조선 인민의 이름으로 숭고한 경의를 표합니다. 조선인민을 대표하여 김정은이라는 글귀가 쓰였다.

김 위원장의 참배에는 조용원·리일환·정상학 당 비서, 박정천 군 총참모장,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국방상 등이 동행했다.

최근 실각한 것으로 알려진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도 함께했다. 통신은 리 부위원장을 노동당 비서들 다음으로 호명했지만, 군 수뇌부 4인 중에서는 맨 먼저 호명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총비서 바로 왼쪽에서 리병철이 함께 참배하는 사진을 1면에 실었다.

이에 따라 리병철은 한 달 동안 근신하는 처분을 받고 최근 다시 정치국 상무위원에 복귀한 것으로 추정된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